면역력 강화, 코로나 극복하는 식재료 BEST 5

백신이 없는 바이러스 감염 질환은 우리 면역력이 바이러스와 싸워 이겨내도록 하는 것 말고는 뚜렷한 치료법이 없다. 

[추천기사]

 

면역력 강화, 코로나 극복하는 식재료 BEST 5

전문가들에 따르면, 면역력이 약하거나 만성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의 경우 더욱 치명적이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면역력이 약하거나 만성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의 경우 더욱 치명적이다

면역력 강화: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증가 속도가 무섭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면역력이 약하거나 만성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의 경우 더욱 치명적이다.

실제 비슷한 양의 바이러스에 노출 되더라도 면역력에 따라 감염여부와 증상발현 정도가 달라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면역력이 강할 수록 쉽게 감염되지 않았고, 감염 되더라도 몸속 자연 면역세포가 바이러스와 잘 싸워 치료 속도가 빠르다.

결국, 이처럼 백신이 없는 바이러스 감염 질환은 우리 면역력이 바이러스와 싸워 이겨내도록 하는 것 말고는 뚜렷한 치료법이 없다. 

면역력은 단기간에 높아지지 않는다. 전문가들은 면역력을 높이는 식품을 꾸준히 섭취함으로써 단계적으로 면역력을 높여나가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오늘은 쉽게 구할 수 있으면서도 면역력 강화에 좋은 식재료와 올바른 조리법에 대해 소개한다.

 

면역력 강화: 대표적인 항바이러스 식품 양파

양파의 알리신, 퀘르세틴 성분이 바이러스를 사멸시키는 효과가 있다.
양파의 알리신, 퀘르세틴 성분이 바이러스를 사멸시키는 효과가 있다.

양파는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에도 높은 항바이러스 효과가 있어 한국식품연구원에서 섭취를 권장했던 식품 중 하나다. 양파의 알리신, 퀘르세틴 성분이 바이러스를 사멸시키는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특유의 강한 향 때문에 조리를 해서 먹는 경우가 많은데 사실 가장 좋은 섭취법은 생으로 먹는 것이다.

양파를 볶으면 열에 약한 알리신 성분이 쉽게 파괴되기 때문. 반면 퀘르세틴 성분은 열에서도 파괴되지 않아 생으로 먹기힘들 땐 살짝 볶아 먹는 것도 괜찮다.

양파를 써는 법 또한 중요하다.

되도록 잘게 썰어 세포를 많이 파괴 할 수록 알리신 성분이 활성화된다. 섬유질 방향과 수직으로 칼집을 낸 후 잘게 썰고, 10분 가량 방치했다 섭취하면 일부 성분이 알리신으로 변하면서 더 좋은 건강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면역력 강화: 한국인의 힘 마늘

알리신이 풍부해 항균, 항바이러스 작용은 물론 몸속 염증 완화에도 좋다.
알리신이 풍부해 항균, 항바이러스 작용은 물론 몸속 염증 완화에도 좋다.

한국 만큼 마늘 소비량이 많은 나라도 없다. 양파와 마찬가지로 알리신이 풍부해 항균, 항바이러스 작용은 물론 몸속 염증 완화에도 좋다.

영국에서 성인 146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연구 결과에 따르면, 마늘을 12주간 섭취한 집단이, 감기에 걸릴 확률이  64% 낮았다.

생마늘에는 ‘알린’ 이라는 성분이 존재하지만 으깨는 과정에서 이 성분이  ‘알리신’ 성분으로 바뀐다. 따라서, 마늘 역시 잘게 으깨거나 다져서 먹는 것이 더 좋다. 

또한, 마늘 속의  비타민B,C를 그대로 섭취하려면 열을 가하지 않고 생으로 먹어야 한다. 생으로 먹기 어렵다면 굽거나 삶아도 좋다. 

특히 마늘을 삶으면 항산화 효과가 있는 폴리페놀 성분 함량이 더욱 많아진다. 

 

면역력 강화: 저염식 고집 보다는 적절한 소금 섭취를

적절한 소금 섭취는 바이러스 예방을 위해 필요하다.
적절한 소금 섭취는 바이러스 예방을 위해 필요하다.

건강을 생각해 간을 거의 하지 않는 저염식을 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하지만 적절한 소금 섭취는 바이러스 예방을 위해 필요하다.

실제, 지구상의 모든 바이러스는 0.9% 소금물에서사멸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실제로 바다가 오랜기간에 걸쳐 오염됐지만 바이러스에  안전한 이유가 바로 높은 염도 때문이다.

저염식을 고집하기 보다 적절한 나트륨 섭취로 몸 속 염도를 일정하게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미 한국인 평균 나트륨 섭취량은 3.6g으로 WHO권고량인 2g 미만보다 높다. 일부러 짜게 먹을 필요는없고 무조건적인 저염식을 고집하지 말라는 뜻이다.

 

면역력 강화: 몸속 면역세포를 깨우는 버섯

버섯에는 항암, 항염증 효과가 높은 베타글루칸 성분이 많다
버섯에는 항암, 항염증 효과가 높은 베타글루칸 성분이 많다

체내에 바이러스가 침입하면, 선천 면역세포인 NK 세포가 제일 먼저 바이러스에 대항한다. 따라서 NK 세포 활성을 높여주는 식품을 꾸준히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버섯에는 항암, 항염증 효과가 높은 베타글루칸 성분이 많다. 베타글루칸은 NK세포 및 다른 면역세포의 증식과 활성에 관여한다. 비정상 세포와 바이러스만 골라서 효과적으로 죽이는 것이다. 

버섯은 곰팡이 균사체 덩어리이기 때문에 생으로 섭취하는 것은 위험하다. 경우에 따라 독이 있을 수도 있다.

깨끗이 씻은 후 익혀 먹도록 하자. 다행이 베타글루칸은 열을 가해도 잘 파괴되지 않는다.

 

면역력 강화: 기관지 염증에 좋은 닭고기

닭고기는 단백질이 풍부해 조리과정에서 아미노산 시스테인 성분은 기관지약과 성분이 유사하다.
닭고기는 단백질이 풍부해 조리과정에서 아미노산 시스테인 성분은 기관지약과 성분이 유사하다.

닭은 육류 중 가장 저렴해 일상적으로 소비하는 식품 중 하나다. 기운이 없을 때 보양식으로 삼계탕을 먹기도 한다.

닭고기는 단백질이 풍부해 조리과정에서 아미노산 시스테인 성분이 나오는데, 이 성분은 기관지약 성분과 유사하다.

따라서, 죽이나 닭고기 스프 등으로 만들어 특히 먹으면 감기, 기관지염에 좋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